게시판 상세보기 테이블
제목 수산과학원, 고수온 대비 전남 전복 양식장 철저한 관리 당부
첨부파일 (190711) 수산과학원, 고수온 대비 전남 전복양식장에 철저한 관리 당부(최종본).hwp
제공일 2019년 07월 11일
담당부서 남해수산연구소/양식산업과
연락처 김봉석 : 061-690-8970
김병학 : 061-690-8980
이덕찬 : 061-690-8981
전미애 : 061-690-8978
첨부파일 1 개

이 자료는 2019년 07월 11일 이후에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

수산과학원, 고수온 대비 전남 전복 양식장 철저한 관리 당부

 ■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(원장 서장우)은 수온이 상승하는 여름철 가두리 양식 전복의 사육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였다.

   ○ 우리나라 전복 생산량의 97%를 차지하는 전라남도 남해권역의 7월초 수온이 벌써 20전후를 보이고 있어 고수온기 피해 예방을 위하여 적절한 어장 및 양식 관리가 필요하다.

 ■ 가두리 양식전복은 대부분 고수온기에 여러 가지 요인들의 복합적인 작용으로 피해를 입는 것으로 확인되었다.

       * ‘18년 전남도 고수온 영향 어업피해 규모 : 7개 시·553개 어가 471억 원

  ○ 양식전복은 고수온기에 이루어지는 방란 또는 방정에 의한 활력저하, 방출된 난과 정자의 부패에 의한 가두리 내 용존산소의 감소 및 사육 수질의 악화 등에 의해 피해를 입는다.

  ○ 실제로 수산과학원의 2018년 조사결과에 따르면 고수온기인 8월에 전복 산란율(32.4~63.3%)이 증가하여 환경변화 대응 능력이 저하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, 이 시기에 먹이나 수질 등 사육관리가 미흡하여 특히 3년차 이상의 전복에서 폐사율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.

  ○ 또 시설 과다와 밀집에 의한 조류소통의 불량, 어장 노후화에 의한 환경 악화 등도 전복 폐사의 주요 원인으로 밝혀졌다.

 ■ 양식전복 피해예방을 위해서는 고수온기 전에 원활한 조류소통 유지를 위하여 쉘터(은신처) 및 가두리망의 청소, 사육 전복의 크기에 적절한 가두리망의 교체, 사육밀도의 조절 등이 이루어져야 한다.

   ○ 그리고, 수온 23이상에서는 먹이인 다시마가 녹아 수질악화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가두리 내 먹이가 남지 않도록 소량씩 자주 공급하는 것이 좋다. 특히, 수온이 25가까이 오르면 먹이 공급을 중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.

 ■ 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양식장의 현장 해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, 현장 어업인과도 실시간 소통하면서 전복 피해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.”라고 말했다.

목록